[이에스볼_KBL] 03월 11일 안양KGC 서울삼성 국내농구 Esball 스포츠 분석













안양 KGC인삼공사는 백투백 원정 이였던 직전경기(3/7) 원정에서 창원LG 상대로 70-73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3/6) 홈에서 고양 오리온 상대로 66-89 패배를 기록했다. 2연패 흐름 속에 시즌 22승21패 성적. 창원LG 상대로는 라타비우스 윌리엄스(24득점, 11리바운드)가 분전했지만 설린저와 교체가 확정 된 크리스 맥컬러(2득점)의 부진으로 외국인 매치업에서 밀렸고 리바운드 싸움(31-37)에서 판정패를 당한 경기. 수비에는 강점이 있지만 공격력에 아쉬움이 있는 양희종(23분 50초 출전 => 무득점)의 모습이 나타났으며 이재도, 변준형 까지 무득좀으로 침묵했던 상황. 또한, 식스맨 싸움에 밀렸으며 오세근(5득점, 6리바운드)의 야투 성공률 까지 떨어지면서 경기 분위기를 끌어 올릴수 없었던 패배의 내용.



서울 삼성은 직전경기(3/7) 원정에서 고양 오리온 상대로 67-83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3/2) 홈에서 부산KT 상대로 연장전 승부 끝에 88-93 패배를 기록했다. 2연패 흐름 속에 시즌 19승24패 성적. 고양 오리온 상대로는 아이제아 힉스(17득점, 8리바운드)와 데리코 화이트(13득점)가 분전했지만 토종 선수들 중에서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나오지 않았던 경기. 4주 이상의 재활 시간이 필요한 김시래가 부상으로 결장한 공백을 도저히 메울수 없었고 주전 포인트가드의 빈자리는 전체적으로 답답한 팀 공격의 원인이 되었던 상황. 또한, 상대의 타이트한 앞선 수비에 움직임이 정체 되면서 공격제한 시간에 쫒기는 장면이 늘어났고 상대 2대2 공격 옵션에 대한 수비가 미흡했던 패배의 내용 이였다.









KGC인삼공사는 크리스 맥컬러를 내보내고 자레드 설린저를 영입했다. 갑작스럽게 결정한 교체가 아니라 김승기 감독이 설린저의 몸상태를 확인하고 최종 결정한 만큼 NBA리거 시절 힘을 바탕으로 뛰어난 포스트업 능력을 보여줬고 중거리슛도 정확했던 설린저가 크리스 맥컬러 보다는 높은 수준의 농구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는 상황. 2연패를 끊기 위해서 더욱 강력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안양 KGC인삼공사의 압박수비에 김시래의 부상 이탈 공백을 메우지 못하고 있는 서울 삼성이 공격의 실마리를 풀지 못할 것이다. 안양 KGC인삼공사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안양KGC -->승

핸디캡-5.5 --> 승

언더157.5 --> 승





조회 0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