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스볼_K리그] 5월 16일 강원 vs 상주 국내축구 Esball 스포츠 분석








울산과의 원정경기에서 0-4로 대패한 상주. 경기 시작 8분만에 실점을 허용한 이후 라인을 끌어올린 대가를 톡톡히 치렀다. 상대의 역습 상황에 PK를 내주는 등 잇따라 실점하며 대패를 당해 좋지 못한 스타트를 끊은 상황. 특히 코로나 바이러스 전수조사를 위한 이동중에 일어난 교통사고의 후유증이 예상보다 더욱 심각하다. FW 오세훈,전세진 MF 이동수,김보섭 DF 이상기 5명이 교통사고 여파로 복귀까지 6주 이상 걸릴 수 있다는 소식. 특히 U-22 선수 3명이 모두 사고로 인해 출전할 수 없게 되면서 교체카드를 2장밖에 쓸 수 없고 엔트리도 2명 줄어든 16명으로 꾸려야 하는 만큼 교체의 폭도 좁아질 수밖에 없어 불리한 상황에서 시즌 초반을 치르는 부담을 안게 됐다.






원정에 나서는 강원. 서울과의 홈 개막전에서 3-1로 승리를 거두며 산뜻한 스타트를 끊었다. 선제골을 내줬지만 FW 김지현,조재완,김승대가 나란히 1골씩 터뜨려 역전승을 거둔 가운데 지난 시즌 막판 부상으로 이탈했던 FW 김지현,조재완의 복귀골이 터졌고 이번 시즌 강원에 합류한 FW 김승대가 특유의 라인브레이킹을 통해 강원의 공격을 이끌었다는 것이 고무적. MF 나카자토를 제외하면 외국인 선수 없이 이번 시즌을 준비했지만 `병수볼’의 완성도가 더욱 높아진 만큼 지난 시즌보다 화끈한 축구를 기대해볼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특히 개막전에 가벼운 부상으로 인해 결장한 FW 고무열까지 상주전에는 출전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다양한 공격루트를 활용할 수 있을 듯.










울산에 대패한 상주. 교통사고의 후유증이 생각보다 더욱 심각하다. 5명의 후보명단, 2명의 교체밖에 쓰지 못하는 페널티를 안고 시즌 초반 경기에 나서야 한다는 점에서 FW 고무열까지 가세할 것으로 보이는 강원의 `병수볼’이 한층 높아진 완성도를 통해 상주를 무너뜨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핸디캡: 상주가 강원 상대로 최근 두 시즌 4승3패로 근소한 우세를 보이고 있지만 교통사고로 인한 페널티를 무시할 수 없다는 점. 강원의 축구가 지난 시즌보다 한층 완성도 높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만큼 홈팀 기준 +1 핸디캡도 강원의 승리를 예상한다.

언더오버: 강원의 `병수볼’ 상대로 홈팀 상주가 선 수비 후 역습 위주의 경기운영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되지만 U-22 규정으로 인한 페널티에 울산과의 경기에서 보여준 수비 조직력은 선수단 변화로 인해 지난 시즌만 못했다는 점에서 FW 고무열까지 가세하는 강원의 화력을 고려하면 2.5 기준 오버의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일반: 상주 패

핸디캡: 홈팀 기준 +1 핸디캡 패

언더오버: 2.5 기준 오버 
















조회 3회

한국 7년 무사고 운영

엄격한 SSL 암호화 해외서버

Subscribe to Get My Newsletter

4-GLC-B-W-inverted-PNG-e1524336006973.pn
bbin footer-logo.png

© 2023 by Esball. Proudly created with kresbal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