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가 밝힌 삭감 동의 이유, “구단 직원 월급 깎아선 안돼”

이에스볼 ESBALL

MAR. 31, 2020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의 마음 씀씀이도 세계 최고였다.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의 마음 씀씀이도 세계 최고였다. 바르사 선수단은 임금 70% 삭감안에 동의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리그가 중단되고, 구단 수입이 급격하게 줄어들면서 재정적 위기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구단의 대폭적인 삭감안에 반발도 있었지만, 상황이 너무 심각했다. 또한, 거액의 연봉을 지켜가며, 구단 직원들의 생계를 위협할 명분도 없었기 때문이다. 메시는 지난 30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는 현재가 예외적인 상황임을 완벽히 이해하기 때문에, 임금 삭감을 받아들였다. 협상이 지연된 이유는 클럽을 돕고 우리의 직원들에게 도움이 되는 정확한 방법을 찾기 위함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긴급 상황 동안 임금의 70%를 줄이면서 클럽의 모든 직원이 100%의 임금을 받아갈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라며 기꺼이 고통 분담 의지를 드러냈다. 바르사 외에도 바이에른 뮌헨,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등 명문팀들도 선수들의 임금을 삭감하며 고통 분담 행진을 이어가는 중이다.

한국 7년 무사고 운영

엄격한 SSL 암호화 해외서버

Subscribe to Get My Newsletter

4-GLC-B-W-inverted-PNG-e1524336006973.pn
bbin footer-logo.png

© 2023 by Esball. Proudly created with kresbal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