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담] 서양의 할로윈 도시괴담

이에스볼

20200903

도시괴담....

할로윈이라 하면 "분장고 사탕 받으러 다니는 날"이라 널리 알려져 있죠.

아이들에게는 천국가도 같은날입니다. 오후에 좀 걸어 다녔다고 사탕과 과자(운 좋으면 음료수, 나쁘면 치약)를

한 보따리 얻어 오니까요.

저도 대학 입학하기 전까지도 다녔고 지금은 막내동생 데리고 다니면서 같이 받습니다. 저도 공짜가 좋아요 .

사탕 받는거에 금기가 하나 있는데 그거는 바로 홈메이드, 즉 집에서 만든거를 안 받는거입니다. 예를 들어 집에서

구운 쿠키나 케이크 같은거요.

1959년 캘리포니아에 한 치과의사는 변비약(설사유도제)에 사탕을 발라 아이들에게 나눠준 사건이 있었구요.

1964년 뉴욕 통아일랜드에서는 아이가 사탕 받기에 나이가 많아 보이는 애들에게 는 개과자를 주었다 하네요.

도시괴담중 제일 지짜라 해도 믿을만 한게 사과에 면도날을 집어 넣고 초콜랫이나 카라멜로 감싸 안 보이게 하고

그걸 나눠 준다는 겁니다.

부모들도 이런 도시괴담이나 사건들을 알기에 아이들이 받아온 사탕중에 포장이 되있지 않거나 의심 가는거는

버리더군요.

한국 7년 무사고 운영

엄격한 SSL 암호화 해외서버

Subscribe to Get My Newsletter

4-GLC-B-W-inverted-PNG-e1524336006973.pn
bbin footer-logo.png

© 2023 by Esball. Proudly created with kresball.com